visual_img
"버스 빈자리 팝니다"… 리버스랩, 투자 유치
2019-01-31 01:54:55


학원버스 O2O 서비스 옐로우버스를 운영하는 리버스랩(대표 한효승)이 투자를 유치했다.

오픈트레이드를 통한 크라우드펀딩에 성공했다. 6억원 규모 프리 A 라운드(초기 시드 투자)를 마무리했다. 쿨리지코너(CCVC), 하우인베스트먼트 등이 투자에 참여했다. 이에 따라 누적 투자금은 10억원으로 늘었다. AI엔젤클럽, 쉬프트, 한국벤처투자, 오일오 등이 기존 투자사다.

옐로우버스 사업을 시작한지 1년 반 만의 성과다. 버스 빈자리를 공유하는 국내 최초 사업 모델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다.


(.. 중략..)


리버스랩은 2016년 2월 문을 열었다. 2017년 9월 옐로우버스 플랫폼을 출시했다. 버스별 최적 동선을 계산, 빈자리와 대기 시간을 줄였다. 통학시간을 30분 이내로 당겼다. 학원 운송비 부담도 30% 낮췄다.

한효승 리버스랩 대표“옐로우버스 로고가 달린 차량은 '안전하고 믿어도 된다'는 인식을 확산시키겠다”며 “이번 투자 유치에 힘입어 학생 안전 책임지는 브랜드로 빠르게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 기사 전문 보기